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예지 의원, 제22대 국회 1호 법안 '형사소송법 개정안' 대표발의

기사승인 2024.06.07  09:44:12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직결…박탈된 고발인의 이의신청권 되살려야"

국민의힘 김예지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제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삭제된 고발인의 이의신청권을 되살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김예지 의원은 “현행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사법경찰관이 수사를 종결하는 사건에 대한 불송치결정에 고발인은 이의신청을 할 수 없다”면서, “이는 스스로 의사표현을 하기 어려운 장애인들과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부당한 규정으로 개정이 필요하다”고 형사소송법 개정안의 발의 취지를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잘못된 의도와 입법 폭주로 강행처리 된 이른바‘검수완박 (검찰수사권 완전 박탈)’ 법 시행으로 고발인의 이의신청권이 박탈되어 의사표현이 어려운 장애인을 비롯한 범죄피해자, 스토킹 범죄피해자, 아동, 노인, 외국인 등에 대한 학대 피해 사실이 드러나더라도 경찰이 불송치할 경우에는 공익 고발제도를 통한 이의신청조차 할 수 없게 되었다”면서, “지난 2023년 국가인권위원회서도 형사소송법 개정을 통해 고발인의 이의신청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피해자의 권리보호를 위해 본 개정안을 22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아 1호 법안으로 발의하게 되었으며,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직결된 내용이 담긴 개정안인 만큼 신속한 통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예지 의원은 지난 국회에서 같은 내용의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으나 제21대 국회가 종료되면서 임기만료로 폐기됐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PHOTO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