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주시, 기후변화 대응 생육장해 예방 시설 지원

기사승인 2024.05.30  13:25:01

공유
default_news_ad2

- 올해 4억1800만원 투입해 포그냉방시스템, 무인방제시설, 차열망, 미온수관수시설 등 지원

전주시가 지구 온난화와 폭염, 저온, 서리피해 등 각종 기상 이변으로 인한 원예작물 생산 농가의 피해를 줄이고 농산물 수급 안정을 도모하기로 했다.

전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종성)는 올해 총 4억 1800만 원을 투입해 농가의 이상기후로 인한 원예작물 생육장해 예방 및 품질향상을 위한 예방시설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소요되는 농가의 에너지 절감과 폭염·한파시 농작물 생리장해 발생 감소를 통해 작물이 자랄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작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된다.

먼저 시는 여름철에는 시설 내부 온도하강을 위한 △포그냉방시스템 △무인방제시설 △차열망과 순환팬 등의 설치를 지원하고, 겨울철에는 난방비 절감과 서리피해 예방을 위해 △전기난방기 △다겹보온커튼 △미온수관수시설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월 희망 농가의 접수를 받아 지원 대상 농가를 결정했으며, 올 연말까지 15곳(6.9㏊)에 예방시설이 설치될 예정이다.

김종성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매년 되풀이되는 이상기후에 농업인의 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앞으로 이와 같은 사업을 확대하여 농업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PHOTO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