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0월 1일부터 가스요금 20% 가까이 오른다... 月 5400원 추가 부담

기사승인 2022.09.30  11:53:18

공유
default_news_ad2

- "천연가스 수급 차질 발생 우려로 인상 불가피"

내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오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달 1일부터 민수용(주택용·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을 메가줄(MJ) 당 2.7원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인상률은 주택용이 15.9%이고, 음식점·구내식당·이미용실·숙박시설·수영장 등은 16.4%, 목욕탕·쓰레기소각장 등은 17.4%다.

서울시 기준으로 가구당 연중 평균 가스요금은 월 3만3천980원에서 3만9천380원으로 월 5천400원 오른다.

정부는 정산단가를 올해 세 차례 올리기로 이미 작년 말에 확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산단가는 올해 5월 0원에서 1.23원으로, 7월 1.23원에서 1.90원으로 인상됐고 다음달에 1.90원에서 2.30원으로 0.40원 한 차례 더 오른다.

산업부는 "천연가스(LNG) 수입단가 상승 추세에 비해 가스요금은 소폭만 인상됨에 따라 작년 하반기부터 미수금이 급증하고 있다. 올해 미수금 누적치가 사상 최대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스요금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수금은 가스공사의 천연가스 수입 대금 중 요금으로 회수되지 않은 금액으로, 올해 2분기 기준 미수금은 5조1천억원에 달한다.

미수금이 지나치게 누적되면 겨울철 천연가스 도입대금 조달이 어려워지면서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어 불가피하게 가스요금을 인상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PHOTO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